일본 중의원 해산은 아베 신조 내각 시절인 2017년 9월 이후 약 4년만이며, 기시다 총리가 주재한 임시 각의에서 중의원 해산을 결정, 나루히토 일왕이 해산 조서에 서명하면서 승인됐습니다.

이번 선거에 최대 쟁점은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책임론과 지난 30년간 국민 소득이 나아지지 않은 부분에 대한 문제가 최대 쟁점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맥심 7,632 P

웹 사이트 제작 및 관리 전문 웹 프리랜서

Board Search
w